처음으로
서브이미지
서브배너
 
서브타이틀

오십견은 흔히 50세 전후에 많이 생긴다고 해서 오십견이라고 불리지만 최근에는 연령층이 점점 낮아져 보통 45세에서 60세 사이가 많습니다. 다른 말로 '유착성관절낭염'이라 합니다.

어깨 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이 생겨 통증이 생기고, 이 두꺼워진 관절낭이 뼈에 달라붙어 어깨 관절의 운동을 제한하는 질환으로 특히 능동적 및 수동적 운동 범위가 모두 감소합니다.

원인

오십견은 흔히 특별한 외상이 없거나 가벼운 외상 후에 어깨부위에 둔통이 시작되어서 서서히 통증이 심해지면서 결국 관절 운동의 제한이 나타납니다. 한의학적으로는 한기(寒氣)나 습기(濕氣), 담(痰) 등의 나쁜 기운이 기가 흐르는 통로인 경락을 막아 어깨 기혈이 뭉친 것입니다. 그래서 계절적으로 움직임이 적고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는 겨울철에 많이 나타납니다.

증상

대표적인 증상은 첫째로 어깨 부위로 심한 통증, 특히 밤에 통증이 심해집니다. 누워있는 자세에서 많이 아프고 불편감이 더욱 심해져서 수면장애가 생기기도 합니다.

둘째로 어깨의 모든 관절운동이 제한됩니다. 팔을 뒤로, 옆으로, 앞으로 모두 들기 어려워집니다. 오십견과 흔히 혼동되는 회전근개질환은 별도의 운동에서만 통증을 보이고 수동적인 운동범위는 제한이 덜한데 비해 오십견은 수동 운동 범위가 줄어들어 머리 빗질이 힘들다던지, 얼굴을 씻기 힘들거나 선반 위의 물건을 집기가 힘들다고 호소합니다.

오십견 초기에는 회전근개질환과 감별이 잘 안되지만 경과가 상당기간 지나 심하게 굳어진 경우에는 상완관절은 움직이지 않고 날개뼈라 부르는 견갑골부위만 '덜컹' 거리면 서 움직이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치료

환자의 증상에 맞춰서 어깨 관절에 뭉쳐있는 나쁜 기운을 흩어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한약치료, 통증을 완화시키고 기혈을 순환시키며 염증을 제거하는 침구치료, 봉약침치료, 물리치료 등이 이루어지며 오십견의 경우에는 환자 본인이 재활 운동 치료를 꾸준하게 지속해주는 것이 치료에 있어 매우 중요합니다.

맨위로 이동
처음으로 척추스토리 청정한약관리시스템 개인정보처리방침 개인정보취급방침 홈페이지이용약관 홈페이지제작전문 마인드소프트/온웹